먹이사슬 최하위 토끼의 생존법은 번식?ㅣ상상초월, 토끼의 놀라운 번식력!!🤭ㅣ야생에서 태어난다는 것 1부 #Offthefence (2018.09.14방영)

먹이사슬 최하위 토끼의 생존법은 번식?ㅣ상상초월, 토끼의 놀라운 번식력!!🤭ㅣ야생에서 태어난다는 것 1부 #Offthefence (2018.09.14방영)



▷ 제목: 야생에서 태어난다는 것(1)
▷ 원제: Wildest Survival– Born to be Wild
▷ 제작사 – Off the Fence Productions(네덜란드)
▷ 배급사 – Off the Fence(네덜란드)
▷ 제작년도 – 2017년 ▶ 심의등급 – 없음

▷ 내용:
모든 야생동물에게 가장 어려운 과제는 새끼를 낳아 무사히 기르는 일이다. 세계 각지의 야생동물이 어떻게 새끼를 낳아 기르는지 살펴본다. 토끼는 먹이사슬의 최하위에 위치하지만, 최대한 새끼를 많이 낳는 전략으로 전 세계에 가장 널리 퍼진 동물이 됐다. 킹펭귄은 알을 하나만 낳아 정성껏 길러 생존 확률을 높인다. 아라비아오릭스는 뜨거운 사막에서 새끼를 낳기 때문에 최대한 빠르게 새끼를 일으켜 젖을 먹이고 다시 무리로 합류한다. 물속에서 호흡할 수 없는 야자집게는 암컷이 목숨을 걸고 최대한 파도 가까이 다가가 알을 물속에 퍼뜨린다. 말레오는 암수가 출산의 전 과정을 함께하며, 위장 전술을 이용해 왕도마뱀으로부터 알을 지킨다. 장수거북은 자신이 부화했던 곳으로 돌아가 알을 낳아 새끼들의 생존율을 높인다.

source

Scroll to Top